과거에 핸드폰으로 인터넷을 할정도가 되면 정액제가 나오지 않는 이상 절대로 자유롭게 무선인터넷을 사용하는것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한 시절이 있었으며 그로인해서 과거 핌(Fimm)이나 준(June)서비스를 이용하다가 몇십만원정도의 요금이 나온경우가 있는 사용자도 있었다.

  하지만 요즘에는 그러한 소비자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서 새로운 요금을 통해서 기업과 고객모두 원하는 무언가를 얻기위해서 조정된 요금제들이 많이 출시되고 있는걸로 알고 있다.

  본인의 경우는 6개월전까지 사용하다가 핸드폰파손으로 인해서 다른 회사로 옮겼는데 3G서비스에 대한 엄청난 불만으로 다시 옮기려고 하고 있는데 이런 소식을 접하게 되서 상당히 반갑다. LGT에서 오늘은 서비스를 600원의 요금을 주고 이용했었는데 5천원의 정액제요금이 있었는데 지금생각해보니 그때 당시에도 상당히 좋은 요금제였던걸로 기억하고 있다. 일정량의 무료요금이 있었는데 아마 1만원정도 였는걸로 기억하고 있다. 그이상이 되면 활인을 적용하느 요금제였다. 물런 무제한요금제로 따로 있엇지만 일반적인이용에는 5천원요금제로 1만원의 데이터 요금만 사용하더라도 아무런 무리 없이 사용할수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새로나온 요금제는 과거에  LGT에서 새로 만들었던 요금제인 문자무제한과 비교되는 상당히 파격적인 요금제이다. 한마디로 이요금제를 가입안하면 그런 서비스를 주로 이용하는 사용자들에겐 아쉬운 만큼 혜택이기에 이번에 다시

Tagged o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mment moderation is enabled. Your comment may take some time to app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