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젝터의 가격이 상당히 고가인것은 알고있던 사실이지만 사실 휴대폰에 DMB기능을 내장하면서부터 사람들은 대부분 프로젝터에 휴대폰을 연결하면 상당히 효율적이고 간단히 TV를 시청할수 있지 않겠느냐 하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지만 역시나 고가의 장비인지라 그리고 화질면에서 문제시되어 왔던거 같았습니다.

  오늘뉴스를 보니 그런것과는 달리 30만원대의 담배감만한 프로젝터가 나왔다는 기사가 나왔군요

 핸드폰에 내장된 기능을 가지는 미니프로젝터를 과거에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 했지만 실제로 생각해보니 프로젝터에는 수명이 있어서 분해해서 교체를 할때마다 핸들폰을 맏겨야 하는데 그것보다 모듈화해서 따로 분리되어 있는게 낳을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것들은 시간이 걸리는것일뿐 언젠가는 만들어지게 되어있는것 같습니다. 얼마전에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본내용으로는 공기압축 분사방식의 엔진을 가진 자동차도 개발되어 있는거 같더라고요 실용성은 어떻게 될지는 몰라도 정말 상상력이 모든것의 기본이 되는게 아닌가 합니다.

상세한 정보와 사진 : 전자신문
Tagged on: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mment moderation is enabled. Your comment may take some time to appe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