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사람들이 신체와 가장 많이첩촉하는 가전제품은 단연 핸드폰이라고 할수있는데 핸드폰은 요즘 여러기술의 통합으로 인해서 사용자들에게 기본적인 기능사용에는 불편함을 초례할수있는 만큼의 방대한기능으로 인해서 사용이 불편해지고 있다.

  과거 바향핸드폰의 경우 숫자버튼과 통화 전원 볼륨버튼등의 몇가지 버튼을 이용해서 모든 기능을 사용할수 있었으나 요즘은 그러한것보다 컴퓨터의 펑션키처럼 기능에 대한 설절을 하기위해서는 메뉴 – 6 – 2 등등 과같이 순서대로 눌러줘야하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그러한 것들은 사람들이 어느정도 익숙해지면 사용하기 어려운점이 없으나 핸드폰이 점점 크기가 줄어들면서 사람들의 손가락크기보다 적은 버튼이 있어서 생기눈 문제점 2개의 키가 동시에 눌러지는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 본인의 핸드폰의 경우는 폴더형으로  프레지아 핸드폰이기에 버튼이 2개 동시에 눌러지는 경험이 없으나 동생폰의 경우 실수로 다른버튼을 눌러지게 되는경우가 상당히 자주있다고 한다.

  버튼의 크리를 늘리고 하는것은 디자인적인 면이다 하지만 디자인을 밭쳐주기 위해서는 그에따른 기술이 필요한데 요즘은 대체적으로 작게 만드려는 것에 목표를 두고 핸드폰을 만들다보니 사용하는데의 문제점들이 생기기 마련이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점들을 수렴하여 회사의 이미지 그러니깜 기술력 자랑이나 그러한 것보다 사용자의 입장을 먼저생각하는 디자인이 인간공학디자인이다. 이번애 대상을 수상한 핸드폰은 사용자들이 느끼는 불편을 그대로 제품개발에 반영해서 그러한 상을 탄것으로 기사에는 나와있다. 이것은 사용법들이 과거제품과 동일해서 익숙해지기 쉽다는 것보다는 그냥 사용법은 이전제품과는 다를지 몰라도 사용하기 편하게 만들기 위해서 노력한것에 대한 상이라고 본다. 사실 삼성핸드폰의 경우에는 모든 제품들의 사용법이 동일하나 그로인해서 과거의 인터페이스에서 불만사항이 있어도 어쩔수 없이 사용할수 밖에 없는것이 문제이다 현재 3개월째 삼성핸드폰을 쓰고 있지만 이상하게 취향에 안맞는다고 할가나 그러한 점으로 인해서 과거에 쓰던 핸드폰회사로 돌아가려고 하고있다.

 변화하지 않아서 익숙한 편리함과  사용자들에게 더욱 편리하게 개선해서 혼란을 주는것 그두개의 가치관에대한 평가는 고객의 각각의 입장이지만 본인은 후자쪽을 택하고 싶다.

기사출처 소선일보
Tagged on:         

One thought on “LG와인폰이 인간공학 디자인 대상을 ….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Comment moderation is enabled. Your comment may take some time to appear.